메뉴 건너뛰기

close

방송기자연합회, 전국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등 관계자들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비속어 논란' 책임 전가 규탄 현업언론단체 긴급 공동기자회견에서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방송기자연합회, 전국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등 관계자들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비속어 논란" 책임 전가 규탄 현업언론단체 긴급 공동기자회견에서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민주언론시민연합(아래 민언련)은 대통령 비속어 파문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분명한 사과를 촉구하고, 언론 탄압 명분으로 삼으려는 의도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민언련은 27일 논평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은 영국에서의 조문 외교 논란, 일본에 대한 저자세 외교, 미국과의 성과 없는 '48초 환담' 등 각종 논란과 의구심만 남기는 무능한 외교로 국민에게 실망을 안기더니 결국 대통령으로서 품위마저 손상케 하는 발언으로 국격마저 떨어뜨렸다"며 윤 대통령을 비판했다.

민언련은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해주면 ○○○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문제의 발언은 일부 단어의 진위를 떠나서 일국의 대통령이 했다고는 믿기 힘든 수준의 경박한 발언"이라며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잇단 무리수 해명과 억지 주장으로 일관하더니, 그도 모자라 이제는 이를 보도한 언론에 대해 정언유착 등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꼬집었다.

민언련은 윤 대통령이 귀국 후 "동맹 훼손"이라며 언론사를 비난한 점, 국민의힘 측이 MBC를 형사 고발하고, 집단 항의 방문까지 예고한 점 등을 하나하나 거론하면서 "스스로 반성부터 해도 모자랄 판에 언론 겁박으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행태가 한심하기 그지없다"고 강조했다.

민언련은 "이번 사태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분명한 사과를 촉구하며, 이를 MBC 등 언론 탄압의 계기로 삼으려는 정치적 의도를 규탄한다"며 "사실보도에 충실한 언론사를 국회나 수사기관 등을 동원해 탄압하려는 시도는 꿈조차 꾸지 말 것을 경고한다, 정부여당은 진실을 외면하고, 공의를 저버렸던 박근혜 정권의 마지막을 똑똑히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