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육해공군 등 신임 등 중장 보직 신고자 18명에게 "북한이 핵을 갖고 있지만 재래식전력에서는 우리가 북한을 완벽하게 압도해야 하며, 동맹국의 압도적 핵전력을 믿고 모든 상황에 대응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져 달라"고 당부헀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오늘 오전 해병대 사령관 등 중장 진급자 18명 대상 삼정검에 수치를 수여했다"면서 수여식 이후 마련된 환담에서 이같이 당부의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먼저 "국가 안보가 어느 때보다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철저한 안보와 이에 대한 신뢰가 없으면 민생과 경제는 존재하지 않는다. 우리나라가 앞으로 더 성장하고, 도약하려면 확실하게 안보 리스크를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주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주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또한 윤 대통령은 '삼정검 수치 수여'의 의미에 대해서도 직접 언급했다고 한다. 그는 "국군통수권자인 저나 여러분 모두 나라가 어려울 때 우리의 목숨을 내걸어야 한다는 의미"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서 나의 삶을 맞바꿀 수 있다는 자세를 가져 달라. 이 삼정검은 남을 향한 칼이 아니라 나 자신을 단련시키기 위한 칼이라는 사실을 꼭 새겨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지휘관들이 후배들로부터 존경과 신뢰를 받아야만 기강이 바로 서고 강군이 될 수 있다"며 "각자의 자리에서 부하 장병들을 더 많이 사랑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새로운 무기체계를 다룰 줄 아는 것을 넘어서 관련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알고 응용할 수 있도록 장병들을 대상으로 과학기술과 디지털 교육을 더 강화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용산 대통령실 2층에서 진행된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는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엄용진 육군군수사령관, 황유성 국군방첩사령관, 박안수 제8군단장, 고창준 수도군단장, 김봉수 제3군단장, 김규하 육군수도방위사령관, 장세준 국방정보본부장, 고현석 제7군단장, 권영호 육군사관학교장, 손식 육군특수전사령관, 강호필 제1군단장, 김명수 해군작전사령관, 양용모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 황선우 해군사관학교장, 이영수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 윤병호 공군참모차장, 이상학 공군사관학교장 등 신임 중장 보직자 18명이 참석해 보직 신고 후 수치를 받았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거짓은 진실을 덮을 수 없다. 그렇기에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