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부산경남

포토뉴스

이명박 정부가 한국형 녹색 뉴딜을 내세워 '강 살리기 사업'이라고 이름 붙인 4대강 사업은 2008년 12월 시작으로 2012년 4월까지 22조원의 예산을 투입해 추진한 대 하천 정비사업이다. 이 사업은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등 4대강을 준설하고 친환경 보(洑)를 설치해 하천의 저수량을 대폭 늘려서 하천 생태계를 복원한다는 것을 주된 사업 명분으로 하고, 그 밖에 노후 제방 보강, 중소 규모 댐 및 홍수 조절지 건설, 하천 주변 자전거길 조성 등을 부수적 사업 내용으로 하였다. 수많은 반대가 있었으나 MB정권은 아랑곳하지 밀어부쳐서 단기간에 공사를 완공했다.

그러나 예견된 부작용은 여지없이 드러났다. 특히 강물의 흐름이 느려지면서 심각한 수질저하의 피해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대표적으로 녹조의 심각한 번식과 확산이다. 녹조는 플랑크톤이 대량 번식하여 물빛을 녹색으로 변화시키는 현상으로, 주로 남조류가 원인이 되어 강이나 하천 및 호소 등에 발생한다. 남조류는 부영양화돼 수질이 나쁜 호수에서 여름에 서식하는 식물플랑크톤으로, 여름에 대량 번식해 수면에 뜨면 녹색을 띄므로 녹조(綠潮)현상이라 부르고 있다.

녹조가 번식하면 물속의 용존산소량이 감소, 적조와 마찬가지로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하고 물에서 썩는 냄새가 나 어업에 피해를 준다. 또한 독소를 가진 남조류가 많은 녹색의 호수 물을 마시면 간에 손상이 가거나 구토, 복통이 일어나며 많이 마시면 죽을 수도 있다. 그리고 수역의 생태계가 파괴되어 먹이사슬구조에도 문제가 발생한다. (시사상식사전, pmg 지식엔진연구소, 박문각)

4대강 공사후 변화를 살펴보기 위해 최근 몇년간 보가 설치된 전구간을 공중에서 살펴본 봐로는 어느 한 곳 예외없이 녹조는 심각한 수준을 보였다. 특히, 사진가의 고향은 창녕군 남지 부근인데 낙동강을 지천에 둔 당사자로서 4대강 공사 이전에는 이렇게 심각한 상황을 경험해보지 못했다. 여름이면 강모래에서 수영하고 낚시하며 뛰어놀던 유년시절의 강의 모습은 이제 어디에도 없다. "강은 흘러야 강이다."

이번 촬영은 8월 5, 6일 이틀간 달성군 구지면에서 창녕군 도천면까지 살펴보았다. 녹조의 심각성을 표현하고자 했느나 사진의 결과는 보기에 썩 나쁘지 않은 사진이 되어 있었다. 예술적 형식미를 염두해 두고 촬영해서인지 오히려 아름답게 보였다. 그러나 녹조의 심각성을 알게 되면 그 아름다움(?)은 더 큰 아픔으로 다가온다. "녹조를 아름답게 보이게 촬영한 것은 비극적 모습의 역설적 표현이다." 이렇게 말하고 싶었던 것이다. (이미지 무단 사용 금지, 협의후 사용 가능)
 
창녕군 남지읍 부근 남강 합수지 부근의 녹조 창녕함안보 상류인 이곳은 물의 정체가 심한 곳이다. 녹조는 어김없이 발생한다. ⓒ 신병문
 
남강과 낙동강이 만나는 곳 남강과 낙동강이 만나는 곳이다. 왼쪽의 물이 남강에서 흘러오는 물이고 오른쪽은 낙동강이다. 진주 남강댐 아래로는 남강에는 큰 보가 없다. 그래서 강의 중간중간 모랫등을 만들정도로 아직은 물의 흐름이 좋다. 흐르는 강과 그러지 못하는 강의 모습에서 녹조 발생의 확연한 차이가 난다. ⓒ 신병문
 
남강과 낙동강 합수지 흐르는 강과 그러지 못하는 강에서 녹조로 인한 물빛의 차이가 확연하다. ⓒ 신병문
 
남지 낙동강 전구간 내내 강물의 빛깔은 이러한 모습이다. ⓒ 신병문
 
낙동강 녹조 남지읍 박진교 부근 ⓒ 신병문
 
남지읍 월하리 부근 남지읍 월하리 낙동강 녹조 ⓒ 신병문
 
의령군 낙서마을앞 낙동강 남지읍 시남리의 건너편인 의령군 낙서마을 앞 강물의 모습이다. ⓒ 신병문
 
창녕군 도천면 우강리 낙동강 창녕군 도천면 우강리 낙동강의 모습이다. ⓒ 신병문
 
유어면 낙동강 유어면 낙동강의 녹조 모습이다. ⓒ 신병문
 
고령군 회천과 만나는 지점 오른쪽은 낙동강의 지류인 회천이다. 이곳 역시 강물의 빛깔은 차이가 난다. 회천 역시 녹조는 거의 없다. ⓒ 신병문
 
황강과 만나는 합수지 합천을 통과해 흘러온 황강과 만나는 합수지점이다. 강물의 빛깔은 역시나 다르다. 오른쪽 위쪽에 창녕합천보가 보인다. ⓒ 신병문
 
달성군 구지면 낙동강 달성군 구지면 앞을 흘러가는 낙동강의 모습이다. ⓒ 신병문
 
달성군 구지면 낙동강의 어선이 녹조가 가득한 강물위를 달리고 있다. ⓒ 신병문
 
구지면 선착장 선착장 주변은 온통 녹조가 가득하다. ⓒ 신병문
 
창녕군 이방면 양수장 녹조를 조금이라도 줄여보고자 물을 회전시켜 산소를 공급하고자 애를 쓰고 있다. 언발에 오줌누기로 보인다. ⓒ 신병문
 
녹조의 아름다운 빛깔 구지면 앞 낙동강물의 모습 ⓒ 신병문
 
유어면 낙동강 가마우지를 비롯한 여러 새들이 지나간 흔적이다. ⓒ 신병문
 
강물위의 패러글라이더 녹조가득한 강물 위를 패러글라이더가 날고 있다. ⓒ 신병문
 
멈춰선 어선 낙동강에서 고기잡이를 하던 배들이 녹조의 영향으로 어로 활동이 불가하여 멈춰서 있다. ⓒ 신병문
 
녹조의 물결 마치 그림을 그린듯 물결의 움직이에 따라서 녹조의 모습이 여러 모습을 보인다. ⓒ 신병문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6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리의 삶과 문화, 풍경의 새로운 발견을 주제로우리땅 구석구석을 하늘과 땅에서 찍습니다. 코로나의 시대 대리여행을 위해 화보형식의 연재를 시작합니다. http://blog.naver.com/koreantr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