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안 최고의 백사장을 자랑하는 망상명사십리 동해 망상해수욕장에서도 경자년 새해 첫 일출이 화려하게 올랐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 지역 새해 첫 일출은 오전 7시 38분 추암을 시작해 40분 망상해수욕장에서 절정을 맞이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강원 동해 지역은 '논골담길'과 '어쩌다어달'로 유명한 어달해변과 추암을 비롯 묵호등대마을, 바람의 언덕 등이 일출 명소로 꼽히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는 지난해 12월 31일 저녁부터 망상해수욕장상가번영회가 주관해 가수 수와진, 공일오비 조성민, 위플레이 조설규, 꿈꾸는사람들, 아재스 중창단 등 초청가수의 '해넘이 공연'과 '제야의 종소리'로 새해를 맞이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새해 첫날인 1일 오전 6시부터 해맞이 공연, 떡국봉사 등 새해를 맞아 전국에서 방문하는 관광객을 환영하는 환영 행사가 곳곳에서 아침까지 다양하게 펼쳐졌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첫 일출이 오르면서 묵호동청년회가 마련한 2020개 소원 풍선에 소원을 담아 날려 보내는 '소원풍선 날리기' 퍼포먼스와 떡국나눔행사로 첫 일출을 맞이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첫 일출을 맞이한 이날 동해안은 맑은 날씨와 영하 3도 내외의 포근한 기온으로 일출을 즐기기에 아주 좋은 날씨였다. 관광객들은 바다 위로 떠오르는 해를 또렷하게 볼 수 있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일출 여행을 온 김나경(여, 47)씨는 "일출 여행을 동해로 오는 것은 새해의 소원과 일출을 통해 새로운 에너지를 충전하기 위함이다"라고 말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