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왼쪽)과 이태규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방문, 윤순철 사무총장과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을 만나 부동산 문제 현안과 관련해 대담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왼쪽)과 이태규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방문, 윤순철 사무총장과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을 만나 부동산 문제 현안과 관련해 대담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능력과 민주주의, 공정이 없는 3무(無) 정부"라며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집값 폭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분양가상한제는 즉각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전 의원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강당에서 경실련 관계자들과 부동산 문제 현안 논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첫째는 경제.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무능이다, 사회 생활을 해보지 않다보니 경제 문제는 아마추어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안 전 의원은 "두 번째는 민주주의, 가짜 민주주의다, 여러 진영 논리 때문에 자기편은 맞고 상대편은 무조건 틀리다고 생각한다"며 "자기편만 봐주고 자기편만 잘해주는 가운데 민주주의는 사라지고 헌법 정신은 훼손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세 번째로는 공정이 없다, 모든 불공정을 해결할 책임이 정부에 있는데 그런 것이 전혀 보이지 않고 악화되고 있다"며 "이 세가지를 바로 잡는 것이 이번 총선의 목적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현재 집값 폭등 문제를 두고 "정부도 이런 문제에 대해 제대로 된 해법이 나온 상황임을 인식하고, 거기에 따라 선거 신경쓰지 말고 시행해야 할 정책들은 시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정책을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경실련에서 말씀하신 여러 중요한 점들이 있었는데, 그중 분양가 상한제 도입이다"라며 "현 정부에선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선거 이후로 미루고 있는데 빨리 도입해야 한다는 것이 경실련 입장이고 저도 동의한다"고 했다.

향후 정계개편과 관련된 질문에 안 전 의원은 "제가 무엇을 하겠다는 말씀 드리고, 무엇을 하겠다면 그 다음에 그것을 하기 위한 형태가 필요할 것"이라며 "우선은 제가 들어와서 이틀반 됐지만 그동안 고민한 부분 하나씩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태그:#안철수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