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 태안군 남면 태안기업도시 내 우량농지에 추진되던 대규모 태양광발전단지가 난항에 빠졌다.

태안군 등 관계기관에 따르면, 최근 산업통산자원부 산하 전기위원회는 해당 지구 내 234MW 상당의 대규모 태양광발전단지 허가 신청 건과 관련해 주민 수용성 문제를 이유로 안건 상정을 보류했다. 일명 '쪼개기 신청 논란'을 일으키며 충남도에 신청한 40MW는 사업자가 철회한 것으로 확인됐다.(관련기사: "태양광 발전단지 추진 되나" 주민 불안 확산 http://omn.kr/20b0f)
  
충남 태안군 남면 태안 기업 도시 인근 우량 농지에 추진되던 대규모 태양광 발전 단지 신청 설치 예정도
 충남 태안군 남면 태안 기업 도시 인근 우량 농지에 추진되던 대규모 태양광 발전 단지 신청 설치 예정도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앞서 남면 ㄱ지구 내 대규모 태양광 설치를 위해 사업주가 주민 설명회를 개최하는 과정에서 남면 지역민을 중심으로 반대투쟁위원회(위원장 명제황)가 구성됐다. 주민들은 지역민의 수용성과 환경문제를 들어 반대활동을 전개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태안군에서도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했다. 해당 지역이 수년간 우량농지조성을 위해 보조금을 지급한 지역이고 양질의 벼농사가 가능한 만큼 허가부처인 산업부와 충청남도를 여러 차례 방문해 반대의견을 전달했다.

여기에 더해 태안군은 각계의 의견을 취합, 토양의 염도 측정 시기가 벼 생육 시기가 아닌 갈수기인 겨울철에 이루어져 염도가 평상시보다 높게 측정된 점을 지적했다. 환경단체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황새 등 철새 도래지로서 중요한 지역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일부 태양광 허가 신청 지역의 쪼개기 문제와 토지주 이외에 주민수용성이 확보되지 않았다는 점도 반대의 이유로 첨부해 의견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농지에 태양광 사업은 원칙적으로 반대한다. 정부차원에서 벼 증산을 위해 수십 년간 지원한 간척지에 대한 태양광설치 문제와 염도측정에 대한 체계적인 기준이 마련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바른지역언론연대 태안신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