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대화하고 있다.
 2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대화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29일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해임건의안 가결 이후 외교부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외교는 국익을 지키는 마지노선이다. 외교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쟁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엄중한 국제정세의 현실 속에서 지금 우리 외교가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면서 "국민을 위한 국익 외교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야당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에서 발생한 각종 논란을 이유로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단독 처리했다.

박 장관은 앞서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났을 때 '해임건의안이 본회의에 상정될 수 있는데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제 거취는 임명권자의 뜻에 따르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장관은 오는 30일 계획된 주한 중남미대사단과의 간담회 등의 일정은 모두 예정대로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