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주시립 창극단이 제57회 정기공연으로 '망월, 달빛의 노래'를 선보인다. 공연은 오는 11일 오후 7시 30분, 12일 오후 3시에 각각 광주 빛고을 시민문화관 공연장이다.
 광주시립 창극단이 제57회 정기공연으로 "망월, 달빛의 노래"를 선보인다. 공연은 오는 11일 오후 7시 30분, 12일 오후 3시에 각각 광주 빛고을 시민문화관 공연장이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5.18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창극이 무대에 오른다. 희생자 가족들의 이야기다. 

광주시립 창극단이 제57회 정기공연으로 '망월, 달빛의 노래'를 선보인다. 제목의 '망월(望月)'은 '달을 바라보다', '보름달'을 뜻한다. 시간과 공간의 의미와 기다림과 그리움, 꿈과 희망에 대한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무대는 영상이 아닌 작화를 활용해 만남의 공간, 기억의 공간, 새로운 생명의 공간을 표현했다. 

극 중 망월 할매는 5.18 때 아들 정일영을 잃게 된다. 정일영은 우연히 전남도청 앞 시위 현장에 나갔다가 공수부대의 총격으로 목숨을 잃었다. 망월 할매는 아들이 사망한 뒤 며느리와 손녀딸과 함께 살게 됐으나 오래지 않아 며느리마저 집을 나가 소식이 끊긴다. 그렇게 어린 손녀딸과 함께 한 지 43년이 흘러 정신은 오락가락하게 되고 그럴수록 아들 생각에 잠긴다. 

기존 다양한 작품들이 5.18 민주화운동 민주투사들의 이야기를 다뤘다면 '망월, 달빛의 노래'는 그들의 가족과 이웃들에 이야기를 다뤘다. 가족을 잃고 남겨진 부모와 배우자, 그리고 자녀들이 현시대를 살아가면서 가슴속에 담고 있는 삶의 이야기다. 

극단 관계자는 "희생자 가족들이 5.18 민주화운동을 바라보는 시각을 극적으로 표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공연은 오는 11일 오후 7시 30분, 12일 오후 3시에 각각 광주 빛고을 시민문화관 공연장에서 펼쳐진다. 

김규형 광주시립 창극단 예술감독은 "5.18을 겪은 우리의 가족, 이웃들이 여전히 아물지 않은 상처와 말하지 못한 현실이 이번 정기공연을 통해 함께 공감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번 창극은 총감독에 김규형 예술감독, 대본과 연출에 류기형(국립 민속국악원 예술감독 역임), 작창 왕기석(국립 민속국악원장), 작곡·음악감독 김백찬(IamMusic 대표), 안무감독 김수현(전북도립국악원 무용단장 역임) 등 국내를 대표하는 제작진들이 심혈을 기울였다. 예매는 광주 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와 티켓링크로 하면 된다. ( 8세 이상 관람가, S석 2만 원, A석 1만 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