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진숙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 당진시의원 진보후보단일화 합동기자회견 김진숙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28일 오후2시 당진시청 브리핑룸에서 6.1동시지방선거 당진시의회 의원선거에 당진 최초의 진보단일후보로 선출된 김진숙 진보당 후보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은 진보후보단일화에 참여했던 민주노총과 농민회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과 진보 양당 관계자가 참여했으며 이정호 민주노총세종충남본부 정책국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노동당 박인기 예비후보와 진보당 김진숙 예비후보는 지난 3월부터 진보정당 후보단일화를 위한 논의를 시작하였으며 4월 7일 선거인단 투표방식에 의한 단일후보를 결정하기로 합의했다. 두 당은 민주노총과 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 1천여 명이 참여하는 선거인단을 모집했다. 원외정당인 노동당과 진보당이 지역사회에서 이정도 규모의 선거인단을 모집해 주목받았다. 

김진숙 후보는 "대통령 하나 바뀐다고 해서 우리의 삶은 달라지지 않는다"라며 "대선이 끝난 지금 우리는 그동안 한국 정치를 주도해왔던 보수양당이 한국 사회를 바꿀 수 없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진보정치가 힘을 키우고 제 역할을 해야 민생도 정치도 달라질 수 있다"라며 "변화의 새바람이 당진에서 시작되었다"고 했다.

김진숙 후보는 "민생을 보살피는 것이 진보정치의 근본이다"이라고 강조하며 "시민들과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삶을 바꾸는 정치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구체적 공약으로 "아파트마다 돌봄센터를 건립하여 엄마들의 아이돌봄 걱정을 덜어드리고, 통학로마다 안전지킴이를 두어 교통안전 걱정을 덜어드리겠다"고 했다.

또한 "시골집마다 100원 택시를 전면 확대하여 어르신들의 병원 걱정을 덜어드리고, 비싸기로 소문난 당진 물가를 잡기 위해 기름값 1리터 당 100원을 돌려드리는 것부터 시작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희봉 농민회 회장은 "지역에서 진보진영 단일화라는 큰 성과를 내게 된 것은 두 후보와 시민사회의 역량이 성장했음을 말해주는 큰 사건"이라며 "보수양당을 넘어서 당진시의회에 진보세력이 의회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진보단일후보 김진숙은 시민들이 추천하고 내세운 후보이니 기대를 갖고 김진숙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말했다.

단일화 과정에 함께 했던 박인기 예비후보는 "단일후보로 선정된 김진숙 후보를 축하하며 함께 한 모든 사람들이 김진숙 후보를 지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진보단일후보로 나선 김진숙 예비후보는 선거구 조정으로 라선거구(석문, 고대, 당진1, 3동)에 출마하게 되었다.
 
합동기자회견 중 구호를 외치고 있다.
▲ 합동기자회견 합동기자회견 중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김진숙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 당진시의원 진보단일후보 김진숙 예비후보 김진숙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다음은 김 후보의 기자회견 전문. 

"하나된 힘으로 지방선거 승리하여
당진 진보정치의 새바람을 일으키겠습니다.
  
존경하는 당진시민 여러분!

대통령 하나 바뀐다고 해서 우리의 삶은 달라지지 않습니다.
대선이 끝난 지금 우리는 그동안 한국 정치를 주도해왔던 보수양당이 한국 사회를 바꿀 수 없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깨닫고 있습니다. 대통령집무실 용산 이전이나 검수완박이 경제위기 앞에 내동댕이쳐진 서민들의 생활, 삶과 무슨 상관이 있단 말입니까? 시민과 함께해 온 진보정치가 힘을 키우고 제 역할을 해야 민생도 정치도 달라질 수 있습니다. 우리들의 삶터인 지역에서부터 진보세력의 단결이 이루어지고 시민들 속에 더 깊이 뿌리를 내려야 진보정치가 힘을 가질 수 있습니다.

변화의 새바람이 당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당진지역 최초의 진보정당 사이의 후보단일화 과정이 그 시작이라고 할 것입니다. 노동당과 진보당 두 당은 한 달 동안의 논의를 거쳐 선거인단 투표 방식의 후보단일화를 합의했습니다. 후보단일화를 위한 선거인단 모집에는 양당의 당원과 1천여 명의 민주노총 조합원과 농민회원과 여성회를 비롯한 지역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열성적으로 참여하였습니다. 이는 진보정치를 당진에서 구현해 달라는 시민들의 요구가 반영된 결과라고 생각됩니다. 함께 뜻을 모아주신 민주노총과 농민회, 여성회와 시민사회단체 회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민생을 보살피는 것이 진보정치의 근본입니다.
당진시민이 직접 참여하여 선출한 진보단일후보가 해야 할 정치가 어떤 정치일지를 생각해 봅니다. 시민 속에서 피어나고 시민 자신이 참여하는 정치인 진보정치의 중심은 언제나 민생이어야 합니다. 이것이 진보정치의 본령입니다. 민생을 살펴야 할 정치가 기득권을 지키는 도구로 될 때 정치는 타락하고 민심은 등을 돌립니다. 한국경제는 점점 위기국면에 다가서고 있습니다. 예정된 고금리 시대와 30년 만에 찾아오는 물가폭등은 일찍이 없었던 경제위기를 촉발할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경제위기 앞에 맨몸으로 맞선 민생은 누가 챙겨야 합니까? 그건 진보정치의 몫입니다.

시민들과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삶을 바꾸는 정치를 하겠습니다.
그것이 시의원의 역할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작은 힘밖에 없는 진보정당이지만 생활 속에서 작은 것부터 시민의 뜻대로 바꿔 나갈 것입니다, 아파트마다 돌봄센터를 건립하여 엄마들의 아이돌봄 걱정을 덜어 드리겠습니다. 통학로마다 안전지킴이를 두고 아이들의 교통안전 걱정을 덜겠습니다. 시골집마다 100원 택시를 전면확대하여 어르신들의 병원 찾는 걱정을 덜어 드겠습니다. 비싸기로 소문난 당진 물가를 잡기 위해 기름값 1리터당 100원을 돌려드리는 것부터 시작해서 물가 걱정을 덜어 드리겠습니다.

이런 공약들부터 꼭 해내서 시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진보정치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진보당 김진숙이 진보세력의 힘을 모아 반드시 이루어 내겠습니다.

존경하는 당진시민 여러분!

진보세력의 힘을 하나로 모은 진보단일후보 김진숙에게 더 큰 힘을 보태주십시오.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여 당진지역 정치의 새바람을 일으키겠습니다.

고맙습니다.

2022년 4월 28일

당진시의원 선거 진보단일후보 김진숙 드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새로운 세상을 열어내고자 하는 노동운동가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