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비건

런던 해크니에 위치한 비건 베이커리 카페

우유와 버터, 치즈가 들어가지 않은 비건 빵

ⓒ최미연2022.11.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마치 ‘오빠가 허락하는 페미니즘’처럼 누군가로부터 검열 받아야 하는 삶이 아닌 온전히 비건으로서의 가치관과 정체성을 누리기 위해 2021년 여름 한국을 떠나 런던으로 그리고 올해 베를린으로 이주했다. 비건(비거니즘), 젠더 평등, 기후 위기 이 모든 것은 ‘불균형’에서 온다고 믿기에 그것에 조금씩 균열을 내 기울어진 운동장을 일으키고 싶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