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편집자가 독자에게'는 출판편집자들이 자신이 만든 책을 소개하는 글입니다. [편집자말]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땀이 주르륵 흘러내리던 여름날은 언제 였나 싶다. 서늘해진 기운이 감도는 요즘이다. 날이 맑은 데다가 높기까지 한 하늘에 바람까지 살랑인다. 바야흐로 가을이다. 자꾸만 밖으로 나가고 싶고 어딘가로 떠나고만 싶다. 비단 나만 그런 건 아닐 것이다.

'여행'이라고 하면 비행기를 타고, 기차를 타고, 자동차를 타고 떠나는 것으로 알았던 내게 이번 여행 에세이 '걸어간다 살아간다' 시리즈 기획은 '걷기 여행'의 매력을 충분히 느끼게 했다.
 
책구름 출판사 '걸어간다 살아간다' 시리즈
▲ 책구름 출판사 "걸어간다 살아간다" 시리즈 책구름 출판사 "걸어간다 살아간다" 시리즈
ⓒ 김라나

관련사진보기

 
이 시리즈는 총 4권의 여행 에세이로 꾸려졌다. 각기 다른 4명의 작가가 써내려간 걷기 여행기는 스페인 산티아고, 북인도 히말라야, 이탈리아 순례길 여행지만큼이나 다채롭다. 그러나 이 시리즈의 본질은 하나다. 걸으면서 온몸으로 자신의 여행지를 느끼고 음미한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그 여행이란 것이 비단 여행지 뿐만 아니라 자신 내면으로의 여행도 늘 함께라는 점이다.

장기간 걷기로 인해 신체적 고달픔이 뒤따를 법한데, 오히려 모든 책이 후반부로 접어들수록 더욱 생생해지는 것이 모든 작가의 글에서 느껴졌다. 이유 없이 떠났다가도 여정에서 자신을 깨닫는 작가가 있는가 하면, 평생 자신의 롤 모델로 삼고 싶은 모습의 여행자를 만나는 작가도 있었다.

때로는 정말 힘들어서 중간 도착지에서 펑펑 우는 에피소드를 적어내려간 작가도 있었다. 또 한 명의 작가는 함께 떠난 이들과의 마찰로 인한 고달픔에도 오로지 걸을 생각만을 하며 비장해지기까지 했다.

이렇게 각기 다른 여행기가 내 살결같이 느껴졌다. 그 이유인즉 발로 한 걸음 한 걸음 내디디며 써 내려간 글이어서 더욱 그렇지 않았을까? 이번 책을 만들고 가장 보람찬 피드백은 '자신도 걷는 사람이 되었다'라는 독자들의 후기였다.

제주도에서 태어나 자라왔지만 올레길을 걸어본 적 없던 독자가 가족들과 올레길을 걸었다는 후기, 평생 걷기를 멀리했던 독자가 매일 만 보씩 걷게 되었다는 후기까지... 어쩌면 걷기는 우리 일상에서부터 여행을 시작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일지 모른다.
 
로마로 가는 길
▲ 로마로 가는 길 로마로 가는 길
ⓒ 김혜지

관련사진보기

 
차창 밖으로 펼쳐지던 풍경이 내 발이 닿아 서서히 눈에 담아 간다면 보이지 않았던 것이 낯설게 보이며 새로운 여행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가을, 그저 보내기에는 너무 짧은 이 계절 자신의 발로 내디뎌 음미해 보길 권한다. <로마로 가는 길>마지막 구절을 옮기며 걷기 여행을 찬미하는 이 글을 맺음 한다.

걷는 여행은 절대 쉽게 잊히지 않았다.
순례길을 걸은 후 무엇을 깨달았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내가 사는 세상에서 벗어나 걷는 행위에 집중하는 동안
내가 바라보는 세상이 전부가 아니었음을 알았다.
한 발짝 물러나 객관적인 거리를 확보함으로써 삶을 바라보는 시야도 넓어졌다.
그리고 무작정 걸어본 사람만이 이해할 수 있는 감정이 있다고 믿게 되었다.
걷는 사람이 왜 반복적으로 걷는 여행을 하는지 이제 조금 알 것 같다.
우리는 멈추지 않고 계속 걷기로 했다.
- <로마로 가는 길> 중에서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김라나 시민기자의 블로그(https://blog.naver.com/spket0303)에도 업로드 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읽고 쓰는 것을 좋아하지만 가장 좋아하는 것은 사람과 마주하며 그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