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리와 가장 맞닿아 있는 술 중 하나인 맥주. 우리는 맥주를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문화로서의 맥주를 이야기하고, 맥주를 마시는 사람들에 관하여 이야기합니다. [기자말]
옥토버페스트 자료사진
 옥토버페스트 자료사진
ⓒ 픽사베이

관련사진보기


맥주에 별 관심이 없는 사람이더라도, 독일이 맥주의 나라라는 것은 알고 있다. 과장의 여지 없이, 독일은 맥주를 물처럼 마시는 나라다. 그 이미지를 완성한 것은 아마도 바이에른 주 뮌헨 시에서 열리는 축제 '옥토버페스트(Oktoberfest)' 아닐까. 팬데믹 때문에 3년 동안 열리지 못했던 옥토버페스트가 돌아왔다. 9월 17일에 시작된 '2022 옥토버페스트'는 10월 3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맥주 '축제'가 생긴 이유

옥토버페스트는 매년 전 세계 수백만 명이 다녀가는 맥주 축제다. 축제 기간 동안 800만 리터 이상의 맥주가 소비된다. 아우구스티너, 파울라너, 뢰벤브로이, 슈파텐, 호프브로이 등 유서 깊은 역사와 맛을 모두 갖춘 브루어리들이 축제에 참여해 맥주를 내놓는다. 세 개의 구멍이 뚫린 빵 브레첼(프레첼), 돈까스의 원형인 슈니첼, 맥주에 절인 족발인 슈바인학센 등 다양한 먹거리도 즐길 수 있다.

1L 용량의 무거운 마스(mass) 잔을 여러 개씩 거뜬히 들고 다니는 여성 직원들의 강인함 역시 옥토버페스트를 상징한다. 먹거리 뿐 아니라 큰 규모의 놀이 공원 역시 등장하는 대축제다. 뮌헨의 축구 명가 FC 바이에른 뮌헨의 선수단과 감독, 스태프 역시 이곳을 찾는다. 심지어 바이에른 뮌헨에서 리버풀 FC(영국)으로 이적한 축구선수 티아고 알칸타라(스페인)는 영국에서도 독일 맥주의 맛을 잊지 못했는지 올해 옥토버페스트를 찾기도 했다.

옥토버페스트는 1810년, 바이에른 왕국의 왕세자 루트비히 1세와 테레제 공주의 결혼을 축하하는 경마 경기와 축제에서 유래되었다. 이 축제는 훗날 맥주 축제로 변모하게 된다. 유서 깊은 양조장들이 참여하면서 규모도 커졌다.

맥주 축제는 '기술의 한계'에서 유래한 것이기도 하다. 과거에는 냉장 보관 기술이 발달하지 않았기 때문에, 여름에 맥주의 변질을 막고 품질을 유지하는 것이 어려워서 봄이나 가을에 주로 양조 작업을 했다. 그렇기에 맥주 축제는 봄에 양조한 맥주의 재고를 가을에 처리하기 위한 것이기도 했다. 물론 냉장 기술이 발달한 지금은 굳이 재고를 소진하기 위해 애를 쓸 필요가 없다. 그러나 그 시절의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매년 축제 맥주가 만들어진다.

한국에서 대리 참석하는 옥토버페스트
 
옥토버페스트 자료사진
 옥토버페스트 자료사진
ⓒ 픽사베이

관련사진보기


공을 들여 옥토버페스트를 소개했지만, 아직 옥토버페스트에 가 보지 못 했다. 거대한 전통과 별개로, 정작 현지 사람들은 옥토버페스트를 그렇게 달가워하지만은 않는다고 한다. 뮌헨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여자친구 역시 옥토버페스트를 좋아하지 않는다. 축제 시즌만 되면 거리의 분위기가 혼란스러워지고, 인사불성이 된 사람들 때문에 애를 먹을 때가 있었기 때문이다. 여러 가지 이유로 옥토버페스트에 가는 것을 주저하게 된다면, 간접적으로나마 축제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이 시기를 상징하는 맥주를 마시는 것이다.

'옥토버페스트 비어'는 봄에 담가 가을에 마시는 맥주로 알려져 있다. 초기의 축제 맥주는 메르첸(Märzen)이라 불리는 짙은 호박색의 라거였다. 반면 오늘날의 옥토버페스트 비어는 좀 더 옅은 색깔과 높은 도수를 지향한다. 축제 기간에 벌컥벌컥 마실 수 있는 술에 가깝다. 알코올 도수도 5.8%에서 6%를 오간다. 앉은 자리에서 몇 잔이고 마실 수 있을법한 맥주다.

국내에서도 유명한 파울라너 브루어리 역시 매년 옥토버페스트 비어를 출시하고 있다. 아마 한국에서 가장 쉽게 만날 수 있는 옥토버페스트 비어일 것이다. 황금빛의 외관만 놓고 보면 일반적인 라거와 크게 달라 보이지 않지만, 뚜껑을 열어 보면 다르다. 첫맛은 경쾌하게 다가온다. 그러나 뒤로 갈수록 맥아의 단맛이 입안을 감싼다. 끈끈함이 남는 단맛과는 거리가 멀다.

바이젠(독일식 밀맥주)이나 옥토버페스트 비어 등의 스타일은 워낙 독일이 두각을 드러내는 전통의 영역인 만큼, 트렌디한 양조장들이 자주 시도하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옥토버페스트 비어는 독일의 전유물만은 아니다. 국내에서는 플레이그라운드 브루어리가 독일의 초기 축제 맥주를 재현한 '메르첸 라거'를 매년 내놓고 있고 있다. 수제 맥주 프랜차이즈인 생활맥주 역시 안동맥주, 크래프트브로스 등 국내 브루어리들과 함께 협업해 '페스트비어'를 판매했던 바 있다.

미국 수제 맥주의 시발점에 있는 양조장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 역시 독일의 전통 있는 소규모 양조장과 협업하여 매년 옥토버페스트 비어를 내놓는다. '포터', '스타우트' 등 흑맥주를 잘 만들기로 유명한 미국 파운더스 양조장에서도 독일 맥주에 대한 존경심을 담아 '파운더스 옥토버페스트'를 내놓았다.

얼마 전 에어컨을 발명한 윌리스 캐리어(1876~1950)가 노벨평화상을 받았어야 한다는 우스갯소리를 보았다. 그 여론도 금세 바뀌었다. 몇 주 전까지만 해도 에어컨이 생존의 필수품이었다면, 지금은 밤마다 서늘한 공기가 창 사이를 밀고 들어온다. 애석하게도 가을을 즐길 시간은 그렇게 길지 않다. 독일의 가을 맥주를 통해 소박한 세계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중 음악과 공연,영화, 책을 좋아하는 사람, 스물 아홉.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