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어승생악 정상석에서 한라산을 바라보면 가을에는 붉게 물들은 단풍과 겨울에는 하얗게 구름모자를 쓴 한라산을 감상할 수 있다.
▲ 어승생악 정상에서 바라본 한라산 풍경 어승생악 정상석에서 한라산을 바라보면 가을에는 붉게 물들은 단풍과 겨울에는 하얗게 구름모자를 쓴 한라산을 감상할 수 있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어승생악(1,196m) 오름은 제주시 해안동 산 220-13에 위치한 측화산이다. 제주의 특산물로 조선시대 이름 높았던 말 중 가장 뛰어난 명마가 탄생하여 '임금이 타는 말'이라 하여 '어승마'(御乘馬)라고 불렀다 하기도 하고, '임금님에게 바치는 말'이란 의미의 '어승생'이란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제주도 오름은 368개로 그중에 높은 오름은 장구목 오름(1,812.5M), 윗세오름(1,740.5m), 방애오름(1,699m), 민대가리 오름(1,644m), 사라오름(1,338m), 흙 붉은오름(1,382m), 볼레 오름(1374.9m), 어스렁 오름(1353.1m), 돌오름(1,277m), 성널오름(1,213m)으로 가을 단풍과 겨울 상고대의 절경을 볼 수 있는 명소의 오름이다.

어승생악 오름 탐방 방법은 제주공항에서 35분 거리로 어리목 탐방 휴게소에 차량을 주차(주차비 1,800원) 시키면 바로 탐방길과 연결되어 있다. 편도 1.4km로 왕복 1시간 코스로, 높이에 비해 가볍게 오를 수 있어 여행객에게 인가가 많다.
 
어승생악 탐방로 시작점이다. 탐방로에는 곶자왈(울창한 숲)과 조릿대와 주목나무와 바위가 수천년을 얽혀 정글을 만들고 있다.
▲ 어승생악 탐방로 시작점 어승생악 탐방로 시작점이다. 탐방로에는 곶자왈(울창한 숲)과 조릿대와 주목나무와 바위가 수천년을 얽혀 정글을 만들고 있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탐방길은 나무 데크와 받침목 계단 등으로 이루어진 완만한 경사길이다. 숲은 조릿대와 주목 나무 등 숲이 바위와 엉켜있는 울창한 곶자왈(울창한 숲)로 어디선가 노루와 사슴이 나타날 것 같은 정글 느낌이다. 자연과 교감하며 30분 동안을 계속 오르다 보면 인생의 깔딱고개처럼 힘들긴 하지만 그 고비만 넘기면 평생 잊지 못할 파노라마 풍광이 기다린다.

정상에 오르면 단풍이 붉게 물든 한라산 전체를 온전히 감상할 수 있다. 제주도 시내 전경과 바다가 어우러진 제주에서만 느낄 수 있는 환상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백록담 남벽을 중심으로 왼쪽엔 작은 두레왓, 큰 두레왓이 있고, 오른쪽엔 영실 코스에서 만날 수 있는 윗세오름, 만세동산, 사제비 동산 등이 인자한 어머니의 팔처럼 펼쳐져 있다.
 
어승생악 정상석에서는 제주 시내와 크고 작은 오름과 바다가 어우러진 제주만의 아름다운 파노라마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 어승생악 정상에서 제주시내와 바다 풍경을 감상하는 탐방객 어승생악 정상석에서는 제주 시내와 크고 작은 오름과 바다가 어우러진 제주만의 아름다운 파노라마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어찌 보면 어승생악은 한라산 어머니의 품에 안긴 아이처럼 포근하게 느껴진다. 맑은 날엔 백록담 화구벽, 성산 일출봉, 우도, 추자도, 비양도, 남해안 일대까지 조망할 수 있는 최고의 풍광 맛집이다.

어승생악 코스가 왕복 1시간 코스라고 하지만 높이가 1196m로 겨울철 탐방 시엔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 이곳은 '윗세오름'으로 가는 코스와 같이 연결되어 있다. 한라산 등반이나 영실 등반할 때처럼 등산화에 스틱, 아이젠, 모자, 장갑, 물, 행동식 등 사전에 세심하게 준비하면 좋겠다. 아울러 동절기(11,12,1,2월)엔 한라산 탐방시간은 돈내코는 10시, 어리목과 영실은 12시에 입장 통제한다. 돈내코는 10시, 어승생악은 16시에 통제하니까 시간 맞춰 가야 하겠다.

정상에서 대구에서 탐방을 왔다는 김정곤(63세, 김앤 손 진로교육연구소 소장)씨 부부를 만났다. 아들이 애월읍 수산리에 세컨드 하우스가 있어 제주도 여행을 자주 온다는 두 부부는 수십 년 세월을 함께 살아온 삶 속에서 어우러진 닮은꼴이었다.

퇴직하고 자연을 벗 삼아 자연과 함께 자유롭게 살아가는 모습이 필자 부부와 닮았다는 생각이 스쳤다. 명함을 건네고 준비한 행동식을 나눠 먹으며 한참을 신중년 시대를 살아가는 소소한 정담을 나누며 소중한 인연을 덤으로 얻었다.
 
▲ 어승생악 정상에서 바라본 한라산과 제주풍광 어승생악 정상에서 바라본 한라산과 제주시내와 오름이 어우러진 파노라마 풍광이다.
ⓒ 김기현

관련영상보기

 
 

덧붙이는 글 | 한라산 탐방은 동절기(11,12,1,2월)에 탐방시간 통제가 대부분 12시로 되어 있고 하산 시간 통제도 정해져 있으니까, 한라산 탐방시엔 꼭 통제 시간을 체크하고 동절기 산행시에는 철저한 장구 착용과 대비가 필요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서울사이버대 상담심리학 전공, 2010년 시인 등단, 2021년 서울시 시민기자, 제주한달살기 운영자, 다음블로그 제주한달살기/제주힐링하우스 운영자(방문자 168만명), 제주 귀촌 이야기,제주 여행 하며 소소한 일상의 따뜻한 감동 스토리와 제주 여행정보 제공 등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