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강덕 포항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 포항시

관련사진보기

 
2017년 지진에 이어 올해 태풍 힌남노로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경북 포항시가 안전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7일 <오마이뉴스>와 만나 내년도 목표로 안전한 도시를 위한 종합계획을 세우고 하천 등 자연재해에 취약한 부분을 항구적으로 복구하기 위한 안전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지난 2017년 11월 발생한 지진으로 건물이 무너지고 주민들이 많은 피해를 입었을 때 참으로 암담했다"며 "당시 건물 지하는 다 둘러봤다. 철근이 터지는 소리가 나 '이렇게 죽을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이 들기도 했었다"고 말했다.

지진 피해를 복구해가는 과정에서 또다시 태풍 힌남노가 닥치면서 포항시는 도시 전체가 피해를 입었다. 포항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차를 빼러 들어갔던 주민 7명이 사망해 큰 충격을 받았다는 이 시장은 "주민들을 보면 눈물이 난다. 그동안 많이 참았지만 요즘은 눈물이 많아져서 표현할 수도 없고..."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집이 이번 피해가 컸던 냉천 옆이다. 그동안 집에서 나가 산책도 하고 운동도 할 수 있었는데 이제 할 수가 없게 됐고 주민들 볼 면목도 없었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 시장은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해 잠을 설쳐가면서 직원들을 독려하고 직접 나서기도 했다. 그러다 최근에 코로나19에 확진되기도 했다. 이 때문인지 얼굴은 무척 수척해져 있었다. 요즘에는 간부회의 자리에서도 '안전'을 강조하고 배수구 낙엽 제거, 하수구 상설 준설 등을 강조한다.

인덕산 생태공원 조성에 자부심

이 시장은 철강공단 인근 인덕산을 생태복원한 이야기도 꺼냈다. 시장 취임 후 제철동을 방문했을 때 악취가 많이 나서 해결할 방법을 찾다가 인덕산을 생태복원하면 자연스럽게 오염물질 배출이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인덕산은 공업지역과 주거지역의 완충역할을 하는 유일한 녹지공간이었지만 1990년대 비행안전고도 확보를 위해 정상부를 절취하면서 먼지가 날리는 등 자연이 훼손된 채 나대지로 방치됐었다.

그는 "이 지역 사람들을 위해서 무얼 할까 생각하다가 국화와 장미 등 꽃을 심어보자고 생각했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시민들이 찾게 되고 시민들이 오염 문제를 제기하면 공장에서도 오염물질을 적게 배출할 것이다. 간접적인 압박이 될 거라고 봤다"고 말했다.

이후 인덕산 18만2238㎡(5만5000평)에 산철쭉 등 생태복원 식물 28만3100여 본을 식재하고 억새군락을 만들었다. 또 장미 21종 8750본을 식재해 아름다운 장미원도 조성했다.

이 시장은 "자연공원을 만들고 6km에 이르는 둘레길을 정비해 시민들이 힐링하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며 "지역 주민들 뿐만 아니라 이곳을 찾는 시민들이 감탄을 자아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철강도시라는 이미지를 벗고 이차전지와 친환경 수소에너지 산업 도시를 조성해 지속 가능한 포항의 미래를 열고 있는 와중에 태풍이 모든 것을 쓸고 가 버렸다"고 아쉬워했다.

포항시 태풍 피해... 중앙정부는 벌써 잊었나?
 
지난 9월 6일 경북 포항시 대송면 제내리 주민이 대피하고 있다. 포항은 곳곳이 물에 잠겨 주민 700여 명이 복지회관 등으로 피신했고 하천 7곳이 범람하거나 제방이 유실돼 농경지와 주택이 물에 잠겼다.
 지난 9월 6일 경북 포항시 대송면 제내리 주민이 대피하고 있다. 포항은 곳곳이 물에 잠겨 주민 700여 명이 복지회관 등으로 피신했고 하천 7곳이 범람하거나 제방이 유실돼 농경지와 주택이 물에 잠겼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 시장은 "만약 이렇게 많은 비가 포항 북부지역이나 경주지역에 왔으면 형산강이 넘치고 더 큰 피해가 날 뻔했다"며 "태풍이 지나간 후 회의 때마다 배수로 준설 등을 시어머니 잔소리 하듯이 한다"고 말했다.

그는 "포항이 자연재해에 아주 취약한 지역"이라며 "기존 강이나 하천을 정비하는데 많은 비용이 들어가지만 중앙정부는 벌써 잊어버린 것 같다. 안전도시 종합계획을 세워서 제대로 복구할 수 있도록 언론이 도와 달라"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강 수위를 미리 예측하고 대처하는 예방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며 "강 하류 지역에 차수벽을 설치하고 저지대 주민들을 안전지대로 이주시키는 것 등 할 일이 너무 많다"고 덧붙였다.

태풍 힌남노와 관련해 공무원들을 처벌하는 방향으로 경찰 수사가 진행되는 것에 대해서는 "누굴 처벌하고 징계를 준다고 끝날 사안이 아니다"라며 "재해를 근본적으로 예방하고 방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답답하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