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조팀 기자입니다. 서류보다 현장을 좋아합니다. 제보는 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