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영환 충북도지사 당선자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뉴시스)
 김영환 충북도지사 당선자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뉴시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충북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심판론이 우세했다.

6·1지방선거에서 충북 11개 시·군 지자체장 중 7곳에서 국민의힘이 당선됐다. 청주시를 비롯해 충주, 제천, 단양, 보은, 괴산, 영동은 국민의힘이, 옥천, 진천, 증평, 음성 4곳만 민주당이 차지했다. 지난 18년 6·13지방선거에서 7개 시·군이 민주당이었던 것과 상반된 결과다.

국민의힘에서는 김영환 충북도지사 후보, 이범석 청주시장 후보, 조길형 충주시장 후보, 김창규 제천시장 후보, 김문근 단양군수 후보, 정영철 영동군수 후보, 최재형 보은군수 후보, 송인헌 괴산군수 후보 등 7명이 당선됐다.

특히 재선을 앞두고 여론조사 결과 당선이 예측됐던 이상천 제천시장 후보는 국민의힘에 밀렸고, 대다수 지역에서 민주당 후보를 10%p가 넘는 차이로 압도했다. 충북도지사 김영환 당선자는 민주당 노영민 후보와 16.39%p격차를 보였고, 청주시장 이범석 후보는 시민단체 출신 민주당 송재봉 후보를 16.79%p차이로 제쳤다.

국민의힘 당선자들의 최종득표율을 보면 김영환 58.19%(39만5517표), 이범석 58.39%(18만9363표), 조길형 58.02%(5만830표), 김창규 50.83%(3만1295표), 김문근 54.67%(976표), 정영철 49.82%(1만3165표), 최재형 58.53%(1만1023표), 송인헌 54.79%(1만2564표)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황규철 옥천군수 후보, 송기섭 진천군수 후보, 이재영 증평군수 후보, 조병옥 음성군수 후보가 당선돼 최악의 상황은 피하게 됐다. 황규철은 56.17%(15,747표), 송기섭 57.46%(19,334표), 이재영 43.18%(7,220표), 조병옥 54.84%(21,590표)를 얻었다.

한편 충북교육감에는 윤건영 당선자가 3선에 도전한 김병우 후보와 7만9920표 차이로 55.95%를 얻어 당선됐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