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명절에 많이 부쳐 남기기 쉬운 각종 전류
 명절에 많이 부쳐 남기기 쉬운 각종 전류
ⓒ 이효연

관련사진보기


해마다 추석이나 설 명절이 끝날 즈음이면 빠지지 않고 매스컴에 등장하는 기사가 있습니다. 바로 '남은 명절 음식으로...'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제목의 기사입니다.

각종 전과 나물, 산적과 같이 차례상에 올라간 음식을 활용해서 만드는 기발한 요리법에서부터 명절 음식들을 냉장고에 잘 보관하는 방법에 이르기까지 '남은 명절 음식'을 주제로 한 다양한 기사들이 우후죽순 나옵니다.

굳이 그렇게 해서 먹을 것 있나요? 
 
남은 명절 음식으로 끓인 국적 불명의 모둠 전골
 남은 명절 음식으로 끓인 국적 불명의 모둠 전골
ⓒ 이효연

관련사진보기


제가 몇 매체에 요리 칼럼을 연재했던 때에도 으레 명절 즈음이 되면 '남은 명절 음식을 활용한 요리'를 주제로 글을 쓰곤 했습니다. 그때마다 머리를 짜내 이런저런 요리들을 만들어내긴 했지만 글을 쓰면서도 어딘지 억지스러운 느낌이 든 것이 사실입니다. '이런 칼럼을 보고 과연 그대로 따라 만들어 먹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하는 의구심이 일었기 때문이지요.

왜냐하면 저부터도 명절에 남은 음식으로 무언가 만들어 먹었던 기억을 꼽으라면 전이나 찌개 정도가 다였기 때문입니다. 준비하는 과정에서부터 치자면 적어도 2박 3일은 계속 대해온 명절 음식에 이미 질릴 대로 질렸는데 명절 끝에 그 음식을 또 달리 요리해서 먹는다? 이건 누가 봐도 정말 내키지 않는 일임이 분명합니다.

그러다 보니 남은 음식들은 가차 없이 위생봉투에 넣어져 냉동실 한편에 보관되고 그러다가 다음 명절쯤 화석화되어 나오는 일이 반복되는 것이고요.

사실 이번 추석을 앞두고도 '남은 요리로 만드는 와인 안주'를 기획해볼까 하는 생각을 습관처럼 해 봤습니다. 남은 나물을 토핑으로 넣어 만드는 피자, 고기산적 이용한 토르티야, 모둠전을 넣어 만든 해물 스튜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떠오르긴 했습니다. 그러나 이내 고민이 생기더군요.

경험상 이미 만들어 놓은 음식은, 더구나 명절에 만든 차례음식은 국간장, 된장 등 우리 전통 양념을 쓴 것들이 대부분이라서 그에 다른 양념을 더해 새로운 요리를 만들어 내다보면 국적불명의 이상한 요리가 되어 나오는 일이 많기 때문입니다.

작정하고 먹자면 못 먹을 것도 아니지만 '굳이 그렇게까지 해서?'라는 생각이 들었고요. 한참 동안 이 궁리 저 궁리를 하게 되었지요. 그러다가 문득 '남기지 않을 정도로 명절 음식을 만들면 이런 궁리를 할 필요가 없지 않을까'하는 생각에 무릎을 쳤습니다.

억지스러운 음식 리폼도 내키지 않았지만 여전히 배를 곯고 한 끼를 걱정하는 사람들의 소식이 뉴스를 통해 전해지는 세상에서, 필요 이상으로 잔뜩 만들어서 먹다 지친 음식들을 대하며 가졌던 적잖은 죄책감으로부터 해방된 느낌이었다면 너무 큰 과장일까요.

더이상 '남은 명절 음식' 글은 안 쓰렵니다
 
한정식 식당에서 1인당 한 두 쪽씩 제공되는 전 종류
 한정식 식당에서 1인당 한 두 쪽씩 제공되는 전 종류
ⓒ 이효연

관련사진보기


명절 음식은 모처럼 모인 가족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별미요리 몇 가지 정도를 한 끼 맛있게 즐기고 남김없이 마무리할 정도의 양이면 충분할 것 같습니다.

조금 더 아이디어를 보태자면 한정식 식당, 또는 양식 코스에서 나오는 음식의 양 정도로만 가늠해서 준비한다면 좋을 것 같아요. 갈비찜도 일 인당 한두 대, 전도 종류별로 한 쪽씩, 잡채도 두어 젓가락의 양이면 어떨까요. 그리고 또 한과나 차도 있지 않습니까.

한정식이 처음 서빙될 때에는 '저걸 누구 코에 붙이나'생각이 들 정도로 감질나 보이는 양이지만 순서대로 먹다 보면 나중에는 배가 차서 양껏 먹었다는 느낌이 드니까요.

한 광주리 가득 부친 전과 튀김, 한솥 단지 가득 끓인 국, 한 냄비 가득한 잡채를 무치고 부치느라 허리 휘는 사람도 없고 처치 곤란이 되는 남은 명절 음식 걱정도 덜어낼 수 있습니다.

다가오는 설부터는 더 이상 '남은 명절 음식'을 주제로 하는 칼럼을 쓰지 않을 생각입니다. 대신 '남김없이 한 끼에  끝!'이란 테마로 명절 음식 준비에 대한 글을 써 볼 계획입니다.

명절을 지내고 나면 또 연이어 나오는 단골 기사들. 남은 명절 음식 처리법, 명절에 확 찐 살을 빼는 방법, 명절 과음과 폭식 후유증 같은 건강 관련 기사는 물론이고 명절 후 이혼율 증가 등 기사도 명절 음식을 남기지 않도록 준비하는 방향으로 마음을 모은다면 앞으로 보기 힘든 것들이 되지 않을까요?

덧붙이는 글 | 한 때는 방송에 홀릭했던 공중파 아나운서. 지금은 평생 꿈꾸었던 피아노가 있는 와인 바 주인이 되어 작은 실내악 콘서트, 와인 클래스, 소셜 다이닝 등 일 만드는 재미로 살고 있어요. 직접 만든 요리에 어울리는 와인을 고르고 피아노와 베이스 듀오 연주를 하며 고객과 공감과 소통의 시간을 가질 때의 행복이 정말 큽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한 때는 방송에 홀릭했던 공중파 아나운서. 지금은 평생 꿈꾸었던 피아노가 있는 와인 바 주인이 되어 작은 실내악 콘서트, 와인 클래스, 소셜 다이닝 등 일 만드는 재미로 살고 있어요. 직접 만든 요리에 어울리는 와인을 고르고 피아노와 베이스 듀오 연주를 하며 고객과 공감과 소통의 시간을 가질 때의 행복이 정말 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